장바구니담기
닫기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장바구니로이동  계속하기
민속의 착함 삶의 온기를 담다
[이전] 장익 주교와 한국 교회건축    [다음] 고창화첩_봄, 일상의 거룩함과 함께하다
민속의 착함 삶의 온기를 담다
저자
임승범
펴낸날
2021년 6월 30일
정가
할인가
판형
신국판
페이지
155
출판사
흐름출판사
ISBN/ISSN
979-11-5522-282-9
수량

책바구니에 담기
우리 역사와 민속, 그리고 사람의 마음에 관한 이야기
민속은 민간생활과 결부된 신앙, 습관, 풍속, 전설, 기술, 전승 문화 따위를 통틀어 이르는 말(표준국어대사전)이다. 우리는 민속의 범위 안에서 태어나고 성장해서 살아간다. 늘 호흡하고 있지만 숨 쉬는 것을 잊고 살아가는 것처럼 민속은 늘 우리와 한 공간에서 공존한다.

우리 민속에는 오랜 시간 민간의 지혜가 축적되었고, 인간과 자연을 바라보는 애정 어린 마음이 담겨 있다. 그리고 그것이 모여 하나의 역사가 됐다. 새 생명의 탄생에 관한 태몽과 출산에서도, 풀숲을 날아다니는 하얀 나비에서도, 당대 이름을 떨친 화가의 그림에서도, 『조선왕조실록』의 옛 기록에서도 사람의 온기와 착한 마음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 책은 우리 역사와 일상의 모든 곳에 존재했던 그 심성의 사연에 대한 이유와 결과를 담고 있다.
그러니까 태몽에는 생명 탄생의 신비함이, 삼신받이굿에는 산 자와 죽은 자의 화해가, 의료기술이 발달하지 않은 시대의 출산에서는 고통 분담과 사랑이, 도둑잡이 뱅이에는 이웃들의 착한 마음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저자는 이렇게 무궁무진한 사연 속에 담긴 삶의 지혜와 착한 심성을 읽어내었다.

삭막한 오늘날 바쁜 생활 속에서 사람들의 여유와 인간미를 느끼기 어려운 요즘, 이 책이 우리에게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모든 이야기는 인간의 착한 마음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다. 저자는 ‘그동안 연구해온 우리 역사와 민속에서 찾아낸 선한 지식을 알리고 싶다’고 했다. 『민속의 착함』은 인간미와 함께한 우리 역사 문화에 대한 새로운 앎은 물론이고 생소했던 민속 문화에도 한걸음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것이다.

책의 내용은 크게 2부로 나눴다. 1부에서는 우리 일상 곳곳에 스며든 여러 민속 이야기를 담았고, 2부에서는 우리 역사와 옛 기록에서 볼 수 있는 인물과 그들의 일화를 소개하였다. 총 24장으로 구성된 각각의 이야기와 함께 인간사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 저자의 재치있는 생각과 해석도 덧붙였다.

이 책은 전주 국악방송의 간판 라디오 프로그램 <온고을 상사디야>의 ‘임승범의 문화읽기’ 코너에서 저자가 방송한 우리 역사와 민속 이야기 중 다시 전하고 싶은 얘기를 골라 실었다. 저자는 국악방송에서 우리 역사와 민속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청자와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